제가 앞서 Google Adsense 체험을 올렸는데, 제 사이트에 기본적인 트래픽이 있어야 Adsense를 통해 돈을 벌 수 있겠죠..
물론 Adsense 수익 창출이 이 블로그의 목적은 아니고, 웹 2.0이라는 트랜드 속에서 어떻게 VoIP 서비스를 접목할 수 있을까라는 관점에서 다양한 서비스를 직접 체험해 보고픈 목적이 더 컸습니다.

여튼, 지금까지 네이버 블로그를 운영하다가 설치형 블로그를 운영하니까.. 내 블로그를 알리는 것 자체가 일이 되어 버렸습니다.
제가 네이버 블로그를 운영할 때 그래도 하루에 200~300명 정도는 꾸준히 방문해 주었고, 테터툴즈로 옮긴 다음에는 어떻게 할방법이 없더군요. 역시 한국 내 검색의 최강자인 네이버의 위력을 알 수 있었고, 또한 네이버 자체 컨텐츠 외에는 검색이 안되는한계를 동시에 보여주더군요.
그래서 유명한 블로그를 운영하시는 분들을 연구하기 시작했는데, 메타 블로그라는 것을 그 때 알게 되었습니다.

오늘은 메타 블로그 서비스를 제공하는 곳을 간단하게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제가 지식이 짧아서 전문적으로 분석할 능력은 안되고.. 주로 이용하는 곳을 중심으로 제가 어떻게 활용하고 있는지를 설명하도록 하겠습니다.

올블로그

국내에서 가장 유명한 메타블로그 서비스입니다. 회원 가입을 하고 난 다음 자신의 블로그의 Feed를 등록하면 자동으로 글을 수집해서 보여줍니다. 테터툴즈를 비롯해서 설치형 블로그를 운영하시는 분들이 많이 이용하더군요.
Tag별로 RSS Feed를 제공하기 때문에, 제가 관심있는 Tag 목록에서 해당 RSS 주소를 얻어내고, 아래에서 설명할 RSS Reader기를 통해 구독이 가능합니다.
현재까지 제 사이트에 오는 많은 트래픽이 AllBlog를 통해서 들어오고 있어요. 그래서 글을 쓰지 않은 날은 방문자 수가 확 주네요..ㅋㅋ
올블로그 서비스 중에 트랙백모임이라고 있는데, 아마 주제를 정해놓고 블로그들의 의견을 트랙백을 통해 받는 것으로 보이는데.. 아직 오픈하지 않았네요.

미디어몹의 오픈블로그
미디어몹은 자체적으로 서비스형 블로그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여기에 오픈 블로그라고 해서 메타 블로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데,마찬가지로 회원 가입을 한 후 미디어몹 자체 블로그를 만들지 않고 오픈 블로그에 공개할 자신의 블로그 RSS 주소를 등록하면됩니다. 그러면 글을 자동으로 수집해서 보여줍니다.
올블로그에 비해서 편집자의 손을 많이 거치는 것으로 판단이 됩니다.

이올린
메타블로그 서비스를 검색해 보면 이올린도 꽤 유명한 사이트라고 하던데, 사이트에 방문해 보면 도대체 어떻게 글을 올리는지 알방법이 없었어요. 그런데 자세히 살펴본 결과 테터툴즈 관리자 페이지에서 "글관리" 메뉴에서 "발행" 버튼을 누르면 되더군요. 내나름대로 어렵게 알아낸 결과인데, 다른 분들은 잘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아래 그림에서 붉은 색으로 되어 있는 버튼을 클릭하면 발행이 됩니다. 그러면 이올린에 글이 올라갑니다.


이글루스 트랙백

이글루스에서 예전부터 제공하던 기능 중에 이글루스 트랙백은 트랙백을 이용해서 외부 블로거들도 참여할 수 있다. 이글루스 관리자가주제를 정해 버리기 때문에 올블로그처럼 사용자가 정한 태그에 따라 자동으로 분류되지는 않는다. 자신이 관심있는 주제(이 주제또한 이글루스 관리자 정하죠)에 매번 트랙백을 날려야 하는 부담이 있지만, 이글루스가 워낙 블로그계에서는 유명하니까.. 한번날려볼만 하다.
나는 Web 2.0 주제에 대해서 트랙백을 꾸준히 날리고 있다.
트랙백 주소는 http://tb.egloos.com/tb/3101 이다.


네이버블링크
네이버가 제공하는 서비스 중에, 네이버 계정 로그인을 하지 않고 이용할 수 있는 거의 유일한 서비스이다. 물론 네이버 블로그를운영하는 사람은 아주 쉽게 글을 올릴 수 있지만, 외부 블로거들은 이글루스 트랙백과 마찬가지로 트랙백을 통해 참여할 수 있다.
현재 내가 운영하고 있는 블링크는 다음과 같다.
이 외에 Nate에서 제공하는 미니채널의 경우에도 외부 블로거가 활용할 수 있는데, 아직 시도해 보지는 않았다.

설치형 블로그를 통해 펌글이 아닌 자신의 컨텐츠를 직접 생산하는 고통도 크지만, 해당 컨텐츠를 유통시키는 고통이 더 크다는 경험으로 인해, 이 글을 작성하게 되었다.
그러나, 역시 컨텐츠 질의 문제이다. 좋은 내용이 있는 블로그에는 어떤 방식으로든 이용자가 모여든다. 이것이 현재 진행형인 Web 2.0이 또한 주는 교훈이다.


국외에서 제공하는 서비스에 대해서는 다음 기회에 하도록 하죠..


이 글에 대한 의견을 페이스북 댓글로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