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현대기아차-LG화학, 전기차·배터리 분야 글로벌 스타트업 발굴 나서(~8/28)

스타트업

by 버섯돌이 2020. 6. 22. 08:23

본문

728x90

[추천] 투자자의 마음을 사로잡는 피칭전략

현대·기아차와 LG화학이 공동으로 전기차와 배터리 분야 유망 스타트업 발굴 프로그램을 가동한다. 글로벌 스타트업 생태계와의 교류 확대를 통해 전략 협업 기회를 모색하고 고객가치를 혁신하는 미래 핵심 기술 역량을 확보하기 위한 차원이다. 

‘전기차&배터리 챌린지(EV & Battery Challenge)’로 명명된 이번 스타트업 공모 프로그램은 전기차 및 배터리 분야 차별적 혁신 기술과 사업 모델을 보유하고 있는 국내외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한다. 모집 기한은 오는 8월28일까지다.

응모 분야는 △EV 주행거리 및 안전성 증대를 위한 차세대 배터리 소재 △배터리 효율 및 사용 편의성 증대를 위한 제어 및 유지 보수 △배터리 원가 절감을 위한 중고 배터리 등의 재사용 및 재활용 기술 △배터리 생산성 향상 및 품질관리를 위한 공정 기술 △전기차 구동 부품 △전기차 충전 및 에너지 관리 △전기차 개인화 서비스 등 총 7개 분야로 나뉜다. 

최종 선발된 스타트업은 11월 현대차그룹 미국 오픈이노베이션 거점인 현대 크래들 (Hyundai CRADLE) 실리콘밸리 사무소에서 열리는 워크숍에 참석, 상호 협업 구체화를 위한 논의를 이어가게 된다. 

현대·기아차와 LG화학은 최종 선발된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각사 유관 부문과 함께 기술검증을 추진하고 이와 연계한 전략 투자를 검토할 예정이다. 

현대차그룹 지영조 사장은 “현대·기아차는 혁신적 아이디어로 미래 성장 가능성이 높은 스타트업과의 협업을 확대하고 있다”며 “세계적 수준의 배터리 기술을 보유한 LG화학과의 공동 프로그램을 통해 글로벌 전기차 시장과 차세대 배터리 혁신을 이끌 다양한 스타트업들과의 협력 파트너십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LG화학 전지 사업본부 CPO 겸 배터리 연구소장 김명환 사장은 “LG화학은 적극적인 오픈 이노베이션 활동을 통해 배터리 분야 신기술의 주도권을 지속적으로 확보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친환경 자동차 분야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는 현대·기아차와 잠재력 있는 스타트업을 적극 육성하여 전기차 분야에서 함께 경쟁력을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글로벌 전기차 전문 매체인 EV 세일즈에 따르면 현대·기아차는 2020년 1분기 총 2만4116대의 순수 전기차를 판매해 테슬라(8만8400대), 르노-닛산 얼라이언스 (3만9355대), 폭스바겐그룹(3만3846대)에 이어 4위를 차지했다. 현대·기아차는 2025년까지 총 44종의 친환경 차를 선보일 예정이며 이 중 절반이 넘는 23종을 순수 전기차로 출시할 계획이다. 

LG화학 또한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시장 선두업체로서의 위상을 강화하고 있다. 전기차 및 배터리 전문시장조사기관인 SNE리서치에 따르면 LG화학은 지난 1분기 전 세계 전기차 배터리 사용량 중 27.1%로 글로벌 1위를 차지했다. 

LG화학은 배터리 사업의 혁신기술을 선제적으로 확보하기 위해 2019년에 ‘더 배터리 챌린지(The Battery Challenge)’를 진행한 바 있다.

 

LG화학, ‘더 배터리 챌린지’ 통해 유망 스타트업 발굴

LG화학은 10일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더 배터리 챌린지(The Battery Challenge)’ 피치데이를 개최해 스타트업 5곳을 최종 수상팀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더 배터리 챌린지’는 LG화학이 배터�

wowtale.net

[모빌리티 관련 뉴스 전체보기]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