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이언네트웍, 온두라스에 인터넷전화 턴키 수출

국내 중소기업이 중남미 지역에 인터넷전화 인프라와 관련 장비를 턴키 방식으로 수출한다.

 싸이언네트웍(대표 김한식 http://www.cionnetworks.com)은 온두라스의 별정통신사업자 인벨과 메트로무선랜(와이어리스 메쉬 네트워크) 및 인터넷전화(VoIP) 시스템, 통신 단말기 등 인터넷 통신 솔루션 전체를 향후 10년간 독점 공급하는 수출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계약에 따라 싸이언네트웍은 올해만 최소 5만대(75억원 상당) 물량의 시스템과 단말기 수출을 보장받았다.이가운데1차계약분인단말기 2만대를 상반기 중에 선적하기로 했다. 이 회사는 제품 생산을 위탁할 업체를 선정하기 위한 작업을진행중이다.

 이번 계약은 싸이언네트웍의 미주 마케팅 법인인 싸이언텔을 통해 이뤄졌다.

공급 제품은 무선으로 인터넷통신 및 전화 통화가 가능한 메트로 무선랜 인프라 구축 서비스를 비롯해VoIP시스템전체와와이파이폰·비디오폰·IP폰·USB폰 등 VoIP 토털 솔루션 일체다. 또 통신 서비스 운영에 대한 계약도체결,1분당2센트의통화 수수료 수입까지 보장 받았다.

 이영훈 부회장은 “인벨은 온두라스를 포함해 인근 남미 국가인 과테말라·니카라과·엘살바도르·베네수엘라 등 5개국의 통신서비스 사업권을 보유하고 있어 나머지 4개국 진출도 가능하다”고 밝혔다.

홍기범기자@전자신문, kbhong@etnews.co.kr

Tag :

이 글에 대한 의견을 페이스북 댓글로 남겨주세요!!!


  1. 2015.06.16 04:08

    비밀댓글입니다


  2. 2015.06.16 04:08

    비밀댓글입니다


  3. 2015.06.16 04:09

    비밀댓글입니다


  4. 2015.06.18 12:21

    비밀댓글입니다


  5. 2015.06.18 12:21

    비밀댓글입니다


  6. 2015.06.18 12:22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