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미국 인터넷전화 성장, 케이블 사업자가 이끈다

해외 VoIP News

by 버섯돌이 2008. 5. 20. 14:51

본문

올해 들어 국내에서도 인터넷전화(VoIP) 가입자수가 폭발적으로 늘어가고 있는 가운데, 미국은 이제 거의 성숙기에 접어든 모양새이다. 미국 인터넷전화 시장의 성장을 이끄는 곳은 어디일까? 스카이프를 비롯한 소프트폰 진영? 아니면 보니지(Vonage)를 위시한 독립형 서비스 서비스? 미국 인터넷전화의 성장은 케이블 진영이 이끌고 있다.

미국 인터넷전화(VoIP) 가입자가 천만명을 넘어설 때도 케이블 진영이 TPS를 내세워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는 소식을 전해 드렸고, 독립형 인터넷전화 사업자인 SunRocket이 문을 닫을 때도 케이블 진영의 공세가 있었다는 것을 감안하면 그리 놀라운 일은 아닌 듯 하다.

미국 케이블 사업자별 인터넷전화 가입자 수를 살펴보면 컴캐스트(Comcast)가 5백만명, 타임워너가 3백십만명, Cox가 2백5십만명, 케이블비전(Cablevision)이 백7십만명, Charter가 백만명 등으로 모두 합할 경우 천4백만명이 넘어서고 있다. 이에 반해 미국 내 유선사업자 가입자수는 천7백만영 이상이 줄어들었다.

미국 내 케이블 사업자가 제공하는 인터넷전화는 기존 케이블 방송 및 초고속인터넷을 묶어 트리플플레이서비스(TPS)로 제공되고 있으며, 단순히 인터넷전화만 판매하는 보니지(Vonage)는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다. 물론 위에서 언급했던 SunRocket은 문을 닫았다.

국내에서도 한국케이블텔레콤(KCT)가 올해 가입자 100만명을 목표로 한다는 소식이 들린다. 물론 현재 LG데이콤의 myLG070이 이미 50만명의 가입자를 유치하고 연말까지 140만명을 목표로 하고 있고, KT도 인터넷전화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고 하니 장미빛 미래가 보장되어 있는 것은 아닐 것이다.

여튼 현재의 집전화를 대체하는 인터넷전화 시장은 기존 통신사업자 및 케이블 사업자들이 차지할 공산이 무척 크다. 미국 보니지(Vonage)의 사례에서 보듯 인터넷전화 사업만으로 시장을 확대하기에는 분명 한계가 있고, 전화+방송+인터넷을 묶는 TPS, 여기에 이동전화까지 더한 QPS가 대세가 될 전망이다.

그렇다면 종소 인터넷전화 사업자의 미래는 무엇이 될 것인가? 미국 SunRocket의 사례에서 보듯 가격 경쟁을 통해 기존 통신사업자 및 케이블 사업자를 이기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다. 그렇다고 중소규모 사업자가 TPS를 할 여건도 안된다. 필자는 그 해답을 웹 서비스에서 찾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국내에서 처음 Social Communication의 시대를 연 터치링(TouchRing)처럼 웹과 결합된 곳에서 인터넷전화(VoIP)의 미래를 찾아야 한다. 지금은 통신사업자를 피해 도망가는 모양새로 보이지만, 인터넷의 미래를 감안할 경우 새로운 사업영역이 될 것이기 때문이다. 이것이 미국 인터넷전화 경쟁 현황을 보며 다시 깨달은 교훈이라면 지나친 비약일까?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08.05.20 16:12
    좋은글 잘읽고 갑니다. 행복한하루 되세요.

    시간 나시면 놀러 오세요.^^;;http://icalus001.tistory.com/guestbook
  • 프로필 사진
    2008.05.20 16:42
    미국 사례를 통해 우리나라를 예측하는 것은 맞지 않다고 보여지네요.

    미국의 Cable 사업자의 파워는 우리나라의 KTF, SK의 그것과 맞먹다고 할 수 있으니까요.

    미국에서는 이사가서 집에 전화, 인터넷 설치할 때

    우리나라처럼 집전화는 KT나 하나로 부르고 인터넷은 메가패스, 파워콤 고르고

    이렇게 안합니다.

    셋톱박스 하나만 던저주면 거기에 전화, CATV, 인터넷 다 되죠

    물론 우리나라도 이제야 통합 패키지 형식으로 나오고 있지만

    이미 쓰고 있는 사람들도 꽤 되고

    특히, Cable 사업자들의 인터넷은 사람들에게 좋지 않은 인식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오히려 현재 황금 달걀인 IPTV의 시장선점이 늦어진다면

    우리나라의 Cable 사업자들은 사라질 위기에 놓여있습니다.

    집에 전화기는 다 한대씩 있고 게다가 개인별로 휴대폰을 다 가지고 있고

    인터넷이 다 들어와있는 상태에서 Cable 사업자들이 시장을 장악하기엔

    분명히 쉽지 않습니다.
    • 프로필 사진
      2008.05.20 17:15
      댓글 잘 읽었습니다. 제가 주장하려고 했던 부분은 Vonage와 같이 음성 중심의 인터넷전화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자가 TPS를 앞세운 케이블코에 밀리는 것처럼, 국내에서도 단순히 저렴한 전화를 앞세운 인터넷전화 서비스가 성공하기 힘들다는 점입니다. 말씀하신대로 미국의 케이블 사업자의 파워와 국내사업자의 파워는 비교할 수 없지만, 케이블사업자와 데이콤 등 기간통신사업자가 TPS/QPS를 앞세워 인터넷전화 시장을 공략하면 중소 별정사업자는 더 이상 설 자리가 없다는 점을 강조하고 싶었습니다.
      음성 중심의 인터넷전화 사업을 펼칠 기반이 되는 사업자는 분명히 있고, 여기서 생존할 수 없는 사업자는 다른 곳에서 활로를 찾아야 한다는 주장입니다. 새로운 영역은 웹서비스와 결합된 VoIP라고 생각합니다.
      제 글이 미국에서처럼 한국에서도 케이블 사업자가 인터넷전화 시장을 주도해 나갈 것이라는 오해를 불러 일으켰다면.. 오해 없으시기 바랍니다.^^ 아무래도 표현력이 많이 서툴렀나 봅니다. 다음부터는 주의를 더 기울여서 글을 작성하도록 하겠습니다.
      의견 남겨 주셔서 감사합니다.
  • 프로필 사진
    2008.05.20 23:19
    공지: 5월 21일 '인정사정 볼 것 없다' 청계천촛불문화제::::
    1부는 밤 8-10시(10시에 학생 귀가) 2부는 밤10-12:01.
    오는 5월22일에 예정된 미국 쇠소기 장관고시를 국민의 힘으로 막아냅시다.
    준비물: 초,종이컵,태극기,따뜻한 물과 겉옷,깔판,마스크.
    주위분들에게 많이 퍼뜨려 주세요
    국회 사이트에가서 이명박 탄핵 서명 민원신청하세요~~
    이명박 대통이 당선표가 11,490,389표 랍니다..드럽게도 많지만..위 득표수보다 많은 탄핵민원이 접수되면 국회에서 탄핵안이 발의될수 있답니다!!!
    당선된 2월초에 이미 미국 농림부 장관한테 쇠고기 관련해서 모두 ok 하는쪽으로 이야기가 끝났다는사실..공http://www.assembly.go.kr/